언론에 비친 이슬람

한국이슬람교의 언론보도자료 게시판입니다.

이라크 민생고 시위 사상자 속출..레바논서도 시위(종합)

작성자
kislam0
작성일
2019-10-27 06:01
조회
50

이라크 민생고 시위 사상자 속출..레바논서도 시위(종합)


입력 2019.10.26. 23:01 댓글 3



자동요약


이라크에서 3주 만에 재개된 민생고 시위 과정에서 사상자가 속출했다고 주요 외신들이 2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정부 기구인 이라크 인권위원회는 25일 수도 바그다드를 비롯해 이라크 남부를 중심으로 야간까지 벌어진 시위에서 참여한 시민이 42명 숨지고 2천300여명이 다친 것으로 집계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이라크서 42명 사망, 2천여명 부상..실업난·정부부패 규탄


25일 이라크 카르발라에서 벌어진 민생고 시위 [AFP=연합뉴스]
(테헤란=연합뉴스) 강훈상 특파원 = 이라크에서 3주 만에 재개된 민생고 시위 과정에서 사상자가 속출했다고 주요 외신들이 2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정부 기구인 이라크 인권위원회는 25일 수도 바그다드를 비롯해 이라크 남부를 중심으로 야간까지 벌어진 시위에서 참여한 시민이 42명 숨지고 2천300여명이 다친 것으로 집계했다.

유전지대인 남부 바스라 등 일부 지역에서는 군경이 최루탄과 섬광탄을 쏘고 시위대는 돌을 던지며 충돌했다. 바스라, 무타사나, 와싯, 바벨, 디카르 등 남부 지역에서는 이날 오후 8시를 기해 무기한 통행금지령도 발효됐다.

시위대는 관공서와 정치인 사무실을 습격하기도 했다.

수도 바그다드에서는 오전에는 평화롭게 시위가 진행되다가 외교 공관과 정부 청사가 있는 그린존 단지에 시위대가 접근하자 군경이 이를 막으면서 결국 충돌했다.

26일에도 시위대 사망에 분노한 시민이 모여 반정부 구호를 외치며 더 큰 규모로 시위를 벌였고 군경은 최루탄을 쏘며 진압하려고 했다고 외신들이 전했다.

이라크 내무부는 "시위 진압 작전 중 군경이 매우 자제력을 발휘해 화기나 과도한 공권력을 동원하지 않고 시위대를 보호했다"라고 주장했다.

시위는 실업난과 수도·전기 등 기초 공공서비스 부족을 해결할 것을 요구하는 젊은 층을 주축으로 일어났다.

앞서 이달 1일 시작돼 일주일간 계속된 시위에서는 시민 149명이 숨지고 6천여명이 부상했다.

시위는 정부의 개혁 정책 발표로 잦아들었지만, 실질적인 후속 조처를 단행하지 않았다는 실망감이 확산하면서 다시 시작됐다.

이라크 정부 산하의 진상조사 위원회가 이달 초 시위를 진압하면서 군경이 저격수를 배치해 조준 사격하는 등 과도하게 공권력을 집행했다고 지적했음에도 군경의 물리적 진압이 이날 재현됐다.

최근 이라크 내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선 "이라크는 석유가 많은 나라 중 하나지만 우리는 일자리가 없다. 정부는 부패했다"라는 취지의 글을 쉽게 볼 수 있다.

시위에 참여한 16세 소년은 로이터통신에 "우리가 원하는 건 4가지뿐이다. 일자리, 수도, 전기, 안전이다"라고 말했다.

이라크는 석유수출국기구(OPEC) 2위 산유국일 만큼 에너지 자원이 풍부하다.

그러나 세계은행 자료에 따르면 2018년 이라크 국민 4천만명 가운데 60%가 하루 6달러 이하로 생계를 유지한다.

알자지라 방송은 이라크의 정치 세력이 서민의 민생고 해결보다 미국, 이란 사이에서 자신의 이득에 따라 정쟁에만 몰두하는 데다 부패로 국부가 제대로 쓰이지 않는 현실에 분노해 시위가 벌어졌다고 분석했다.

이란에 우호적이지 않은 일부 서방언론은 이란의 이라크 개입을 더는 참지 못한 시민들의 불만이 터진 것이라면서 진압 군경 가운데 친이란 무장세력이 섞여 있다고 보도했다.

레바논에서도 25일에 이어 26일에도 수도 베이루트에서 민생고 해결과 부패 청산, 내각 총사퇴를 요구하는 시위가 열흘째 이어졌다.

경찰은 시위대가 시내 주요 도로를 연좌해 점거하자 이들을 해산하려고 했고, 이 과정에서 물리적 충돌이 벌어졌다.

레바논에서 계속되는 민생고 시위를 놓고 무능한 정부에 항의하는 자발적인 시민의 '무정파 불복종 운동'이라는 시각이 대체적이지만, 사우디아라비아나 서방 언론은 친이란 무장정파 헤즈볼라에 대한 불만이 터져 나온 것이라고 해석했다.

이란이 레바논 정부에 큰 영향을 끼치는 헤즈볼라를 통해 내정 간섭한다고 보는 시민들이 현 정부를 교체하기 위해서 시위를 조직했다는 것이다.

26일 레바논 베이루트의 도로에서 연좌시위를 하는 시민을 해산하는 경찰 [AP=연합뉴스]
hskang@yna.co.kr